일용직 노동자
link  강만수   2021-09-12
하루를 쉰다는 건
24시간을 굶는 행위

몸이 아프게 되면
생계를 꾸리지 못한다

그런 까닭에 쉬거나
아플 수도 없다

일용직에게 삶의 무게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끝없이 어깨를 짓누른다
삶이 끝날 때까지
연관 키워드
축복, 효자동갤러리, 낙원은어디에, 한상경시인, 라이너마리아릴케, 부부, 강만수, 어른, 미라보다리, 당신, 성북동, 명보극장, 시집, 신달자시인, 향기, 김대규시인, 신달자, 아름다운지느러미, 아내,
Made By 호가계부